Home > Customer > News
제목 DTI, 집값 잡았지만 전셋값은 글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10-07 조회수 1326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가 수도권 집값을 떨어뜨리는데 결정적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그러나 전셋값을 안정시키는데는 큰 역할을 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 조사결과에 따르면 2009년 10월 9일 DTI 규제가 제2금융권으로 확대된 이후로 현재까지 수도권 아파트의 매매가는 3.24%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는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일시적으로 호조를 보인 2010년 1~2월, DTI 규제가 한시적으로 완화된 2010년 11월부터 2011년 2월만 일시적 상승세를 보였다. 나머지 18개월은 모두 하락세를 기록했다. DTI 규제가 집값을 떨어뜨리는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시도별로는 신도시가 5.2% 떨어져 가장 큰 하락세를 보였다. 인천(-3.83%), 경기(-3.44%), 서울(-2.63%)이 뒤를 이었다. 시구별로는 과천(-12.64%), 동두천(-9.83%), 인천 연수구(-9.36%), 일산(-9.09%), 파주(-8.00%), 고양(-7.31%), 서울 송파구(-6.76%) 등의 순으로 하락세가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 변동률은 18.83%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DTI 규제가 전세금 안정에는 크게 기여하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시도별로 서울시가 20.05%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서 경기(19.61%), 신도시(19.52%), 인천(6.78%) 순이다. 시구별로는 판교(51.26%), 화성(34.38%), 용인(32.1%), 오산(30.66%), 동탄(27.93%), 하남(27.80%), 산본(25.56%), 서울 강남구(25.45%) 순으로 높았다.

닥터아파트 관계자는 "DTI 규제가 확대된 이후 매매시장에서 가격 하락 기대감이 커지면서 전세를 유지하려는 수요가 늘어났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보금자리주택이 본격적으로 공급된 2009년부터 민간 신규 분양물량이 줄어들어 전세 수요자 간 경쟁이 심화되면서 전셋값이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됐다"고 설명했다.

-- 매일경제 2011년 10월 6일자 발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