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아파트값 가장 비싼 서울지하철 역은? '압구정역'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11-15 조회수 1347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서울 지하철역은 어딜까? 정답은 '3호선 압구정역'이다.

15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서울지하철 도보 10분 거리 역세권 아파트값(재건축 제외 아파트·주상복합 기준)을 각 역별로 조사한 결과 3호선 압구정역이 3.3㎡당 4053만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호선 압구정역 주변에 최고의 학군과 편의시설이 밀집해 있고, 한강이 가까워 아파트 평균가격이 높게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이어 9호선 신반포역이 3.3㎡당 3896만원, 3호선 도곡역이 3758만원, 9호선 사평역이 3545만원, 2호선 삼성역이 3447만원 순이었다. 반면 가장 낮은 가격을 기록한 곳은 4호선 당고개역으로 3.3㎡당 882만원이었다.

각 호선별로 가장 높은 매매가(3.3㎡당)를 기록한 역은 ▲1호선 이촌역(2839만원) ▲2호선 삼성역(3447만원) ▲3호선 압구정역(4053만원) ▲4호선 신용산역(3011만원) ▲5호선 여의나루역(2988만원) ▲6호선 삼각지역(2355만원) ▲7호선 반포역(3445만원) ▲8호선 잠실역(2799만원) ▲9호선 신반포역(3896만원)이었다.

전세가는 9호선 신반포역이 3.3㎡당 1889만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 일대는 학군, 편의시설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래미안퍼스티지, 반포힐스테이트 등 고가의 새아파트가 위치해 있어 평균 전세가격이 높게 형성돼 있다.

이어 9호선 사평역이 3.3㎡당 1789만원, 3호선 도곡역이 1730만원, 7호선 반포역이 1648만원, 9호선 신논현역이 1617만원 순이었다.

각 호선별로 가장 높은 3.3㎡당 전세가를 기록한 곳은 ▲1·4호선 이촌역(1113만원) ▲2호선 신천역(1491만원) ▲3호선 도곡역(1730만원) ▲5호선 여의도역(1071만원) ▲6호선 버티고개역(1003만원) ▲7호선 반포역(1648만원) ▲8호선 몽촌토성역(1345만원) ▲9호선 신반포역(1889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낮은 가격을 기록한 곳은 6호선 새절역으로 3.3㎡당 442만원이었다.

조은상 닥터아파트 리서치팀 팀장은 "조사 결과 강남구와 서초구에 위치한 역들의 아파트 값이 단연 높게 나타났다"라며 "향후 개통예정인 분당선 및 신분당선 연장선, 9호선 2~3단계 공사에 따라 역별 매매·전세가 순위는 일부 변동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아시아경제 2011년 11월 15일자 발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