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내년 전철 개통 잇따라…뜨는 역세권 단지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11-21 조회수 1096


내년 10월 분당선 선릉~왕십리 구간이 개통되는 등 수도권 주요 전철 노선이 잇따라 준공된다. 지난달 말 신분당선 강남~정자 구간 개통으로 주변 부동산시장이 들썩이는 것처럼 전철 개통은 부동산시장의 최대 호재로 꼽힌다. 내년 수도권 전철 개통 예정지 인근의 중개업소들은 "교통 여건이 크게 개선되는 만큼 실수요자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내년 전철 개통 잇따라

18일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분당선,경의선 복선전철 등의 개통으로 수도권 전철이 대폭 확충된다.

분당선 선릉~삼릉~강남구청~청담~성수~왕십리 구간(6.8㎞)이 내년 10월께 완공된다. 강남북 주요 지역을 거쳐 신분당선 9호선 등과 함께 인근 부동산시장에 메가톤급 영향을 미칠 황금 노선으로 평가된다.

경의선 복선전철사업 구간인 디지털미디어시티(DMC)~가좌~홍대입구~서강~공덕구간(6.2㎞)이 내년 말 개통된다. 인천공항과 서울역을 잇는 공항철도도 경의선과 지하 구간을 함께 이용하는 까닭에 공덕역은 지하철 5 · 6호선 · 경의선 · 공항철도 환승역으로 거듭난다.

수도권에서는 분당선 연장(오리~수원) 사업 중 기흥~상갈~영덕~영통~방죽 등 7.7㎞구간이 내년 말 개통 예정이다. 분당선 오리역~죽전역 구간은 연내 개통된다. 수원~인천 복선전철사업 중 오이도~달월~월곶~소래~논현택지~논현~남동~승기~연수~송도 구간(13.1㎞)도 내년 6월 개통돼 수도권 서남부와 인천 송도의 접근성이 좋아진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수도권본부는 "내년에 올해보다 13.8% 늘어난 2조2000억원을 투입해 수도권 철도망을 차질없이 확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주변 부동산 호재 기대

부동산 정보업체인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2009년 7월 지하철 9호선 개통 이후 주변 집값이 평균 11.5% 상승했다. 내년 전철 개통 예정지도 관심 대상이다.

내년 개통되는 전철 역세권 인근에 입주하는 단지들이 적지 않다. 내년 6월 입주하는 합정동 서교자이 웨스트밸리(617가구)는 대규모 주상복합단지로 지하철 2호선 합정역뿐 아니라 경의선 · 공항철도 등을 이용하기 편하다. 왕십리역을 이용할 수 있는 성동구 일대 금호자이1차(497가구),래미안 옥수리버젠(1821가구) 등도 내년 입주 예정이다.

송도신도시에서는 더샵하버뷰2차(548가구),더샵그린애비뉴(1014가구),송도롯데캐슬(643가구) 등이 줄줄이 집들이에 나선다.

전철 개통 예정지 인근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도 주목받고 있다. 분당선 수혜지역인 왕십리뉴타운1구역에 대림산업 · 삼성물산 등이 지을 텐즈힐(1702가구)이 연내 분양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공덕역 일대에는 마포자이2차(558가구)가 분양 중이며 아현3구역의 푸르지오 · 래미안 (3863가구) 등도 집주인을 맞는다. 수원~인천선 인근 송도에서는 포스코건설이 더샵그린워크(1401가구)를 분양한다.

조민이 에이플러스리얼티 조사팀장은 "전철 개통은 부동산 가치에 플러스 영향을 미친다"며 "전철이 확충되는 주변의 입주 및 신규 분양단지를 눈여겨볼 만하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2011년 11월 18일자 발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