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서태지 300억원대 빌딩 부자, 연예인 중 최고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12-13 조회수 1418
 가수 서태지(본명 정현철)가 연예인 가운데  최고 빌딩부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연예인이 보유한 평가액 50억원 이상의 건물 가운데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서태지 명의의 빌딩이 295억3000만 원으로 가장 비쌌다. 서태지가 2002년 사들인 이 빌딩은 지상 6층, 지하 3층에 대지 722.5㎡(219평), 연면적 3729.4㎡(1130평)으로 올해 ㎡당 공시지가는 947만 원을 기록했다.

 영화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강남과 강북에 소유한 빌딩 3채의 가격이  282억6000만 원으로 2위에 올랐다. 고소영이 2000년과 2005년 각각 사들여 소유중인 강남구 청담동과 논현동 소재 빌딩은 평가액 합이 156억5000만 원이었고, 장동건이 올해 매입한 용산구 한남동 빌딩은 126억1000만 원이었다.

 탤런트 차인표·신애라 부부가 공동의 명의로 보유한 청담동의 빌딩은 223억40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영화배우 박중훈의 역삼동 빌딩은 140억6000만 원, 탤런트 장근석이 청담동  빌딩은 140억2000만 원,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과 부인이 소유한 청담동 빌딩은 110억6000만 원이었다.

 영화배우 김승우·김남주 부부가 보유한 청담동 빌딩과 김남주 명의로 된  삼성동 빌딩은 합한 평가액이 109억3000만 원이었고, 탤런트 이재룡·유호정 부부의  청담동 빌딩은 103억2000만 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탤런트 최란의 청담동 빌딩은 98억8000만원,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청담동 빌딩은 93억3000만 원으로 평가를 받았다. 탤런트 손지창·오연수 부부도 청담동에 공동 명의로 90억7000만 원대의 건물을 가지고 있다.

 그룹 HOT 출신의 가수 장우혁의 신사동 빌딩은 75억3000만 원, 가수 비(본명 정지훈)의 청담동 빌딩은 74억5000만 원이었다. 지난달 YG엔터테인먼트를 상장해 1000억 원대의 주식 부자에 오른 양현석 대표는 합정동에 68억2000만 원짜리 건물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탤런트 이미연과 김희애도 청담동에 각각 67억2000만 원, 59억2000만 원의 빌딩을 보유하고 있다. 이처럼 강남구 청담동과 신사동 등에 연예인 '빌딩부자'들이 집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은 연예인들이 보유한 빌딩을 올해 공시지가와 주변 빌딩 실거래가, 감가상각률 등을 적용해 평가액을 매겼다.


서태지 빌딩

-- 한국경제 2011년 12월 13일자 발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