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옥수·금호동 일대 '특급 주거지' 탈바꿈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01-10 조회수 974


서울 성동구 옥수ㆍ금호동 일대 주거 지형도가 또다시 탈바꿈하고 있다. 올해만 해도 5개 달동네 재개발구역과 1곳의 지역주택조합 등 총 4,700여 가구의 아파트가 준공된다.

이에 따라 탁월한 입지에도 노후 주택가가 혼재돼 별다른 탄력을 받지 못했던 이 일대 아파트 가격은 강남권의 70~80% 수준까지 근접해 경기침체기에도 수요자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말 방문한 옥수ㆍ금호동 일대에는 다닥다닥 붙은 3~4층짜리 낡은 연립ㆍ다세대 사이로 고층 아파트가 곳곳에 들어서고 있었다. 가파른 언덕에 자리잡았던 달동네가 하나둘 사라지고 이 일대는 탁월한 한강 조망권을 갖춘 특급 주거지로 변모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재개발 사업 잇따라 완료=옥수ㆍ금호동은 도심과 강남 중심권이 모두 10여분 내에 닿는 요지인데다 한강변이라는 이점에도 불구하고 저평가된 곳이다.
 
하지만 대규모 재개발 사업이 잇따르면서 집값이 70~80%까지 따라붙었다는 것이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성동구 일대에서 추진되고 있는 재개발사업은 뉴타운을 포함해 30여곳. 이 중 12개 구역이 금호ㆍ옥수동에 위치해 있다. 이달 말 금호동2가 금호자이1차 497가구와 옥수동 옥수어울림 297가구를 시작으로 총 6개 단지 4,700여 가구의 아파트가 입주자를 맞게 된다.

특히 올해 준공되는 5개 구역을 비롯해 현재 진행 중인 재개발 사업이 모두 마무리되면 이 일대는 래미안ㆍ자이ㆍ힐스테이트ㆍ푸르지오 등 메이저 브랜드 아파트촌으로 변신하게 된다.

금호동 S공인 관계자는 " 서울숲푸르지오 전용 85㎡의 경우 주택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한강 조망권이 확보된 아파트는 매매가가 8억원을 훌쩍 넘는다"고 말했다.

◇탁월한 교통에 한강 조망권까지 갖춰=금호ㆍ옥수동 일대의 가장 큰 장점은 교통과 한강 조망권이다. 이렇다 보니 지하철 접근성과 한강 조망 여부에 따라 같은 면적이라도 매매가가 3,000만~5,000만원 정도 차이가 난다.

5호선 신금호역세권인 금호자이1차의 경우 전용 85㎡의 매매가가 낮게는 5억6,000만원에서 높게는 6억2,000만원까지 6,000만원의 격차를 보인다. 이 격차는 바로 한강 조망권에 따른 것이다. 이 지역 K공인 관계자는 "집값은 지하철역과 가깝고 한강 조망이 잘 될수록 비싸진다"며 "특히 3호선 역세권은 5호선 인근 아파트보다 3,000만~5,000만원 높게 시세가 형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전세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금호자이1차 전용 85㎡의 전셋값이 3억3,000만~3억4,000만원인데 입주 시기가 비슷한 옥수어울림더리버 같은 주택형은 4억원에 달한다.

다만 고등학교가 부족한 것은 단점으로 꼽힌다. 인근 R공인 관계자는 "고등학교가 거의 없다 보니 40대 후반의 수요가 적다"고 말했다.

-- 서울경제 2012년 01월 09일자 발췌 --


옥수동 재개발 지역에 대한 문의는 저희 유엔공인중개사사무소(02-792-2558)로 연락주시면 자세하고 친절한 상담을 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