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연예인 부부' 빌딩투자 5년만에 100% 대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01-26 조회수 832
image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인 손지창·오연수 부부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청담사거리 인근에 100억원대 빌딩을 소유하고 있다. 차인표·신애라, 이재룡·유호정, 김승우·김남주 등과 마찬가지로 부부가 지분 50대 50 공동명의로 빌딩을 관리한다.

손지창·오연수 빌딩은 대지 393㎡, 연면적 1057㎡,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다. 레스토랑과 술집, 기획사 사무실 등이 입주해 있다. 고소영 빌딩 맞은 편 이면도로에 위치해 찾기가 쉽지 않지만 1층 레스토랑과 지하 술집은 늘 손님들로 북적인다. 1층 레스토랑의 경우 매입 초기에는 전세(보증금 3억원) 형태로 임대를 놨다가 지난 2010년 월세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 부부는 지난 2006년 50억원을 주고 이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업계는 추정한다. 투자 후 5년여만에 빌딩 가치가 2배가 된 셈이다. 빌딩 매입후 건물 신축비용 등을 감안해도 손지창·오연수 부부의 빌딩자산 가치는 37억여원 불어났다는 분석이다.

빌딩 매입 당시 우리은행으로부터 일부 자금을 대출받았다. 근저당권 설정 채권최고액은 19억2000만원(손지창 9억6000만원·오연수 9억6000만원). 시중은행들이 대출금의 120∼130% 근저당권을 설정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실제 대출금은 15억∼16억원 선으로 추정된다.

-- 머니투데이 2012년 01월 25일자 발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