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한남1·창신숭의 해제 0순위되나‘술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02-06 조회수 1034
서울시의 뉴타운 구조조정안이 발표되며 창신ㆍ숭인 뉴타운, 한남1재정비촉진구역, 신길13, 16재정비촉진구역, 망우2주택 재건축정비예정구역 등 그동안 주민 간 찬반대립이 극심했던 지역이 뉴타운 구역에서 해제될 지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들 지역의 경우 상권과 임대수익 등을 이유로 재개발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많아 박원순 시장의 뉴타운 출구전략 1순위 대상지로 거론되고 있다.

3일 서울시와 해당 구청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이태원동, 보광동 일대를 5개 구역으로 나눠 진행되는 한남뉴타운 중 주민들의 반대가 가장 거센 곳은 1구역이다. 박원순 서울 시장 취임 이후 2~5구역은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며 조합설립을 위한 주민동의율이 70%를 넘겼지만, 1구역은 지난해 8월에야 추진위원회가 구성돼 진행 속도가 더딘 편이다. 



한남뉴타운1구역의 주민 반대율이 높은 이유는 이 지역에 발달된 상권 때문이다. 용산구청 후문의 34~44번지 일대 신축 빌라와 상가주택, 앤티크 가구거리 상가의 주인들이 주축이 돼 개발을 반대하고 있다. 최근 상가가 새로 생기며 반대 주민들이 더 늘어난 것도 문제다. 작년 5월 용산구청이 뚫은 길이 250m 소방도로 인근 단독주택들은 용도변경을 통해 상가로 탈바꿈했다. 이 길에 카페와 레스토랑 등이 경쟁적으로 들어오며 임대료가 껑충 뛰어오르자, 기존 단독주택 보유자들이 반대 입장으로 돌아선 것이다.  한남1구역 추진위원회는 약 870여명의 주민 중 170명이 적극 반대, 440여명(52%)이 찬성, 나머지가 관망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송덕화 추진위원장은 1구역의 뉴타운 사업을 계속해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현재 설계사와 정비업체의 입찰이 끝난 상태로 오는 8일 대의원회를 열고 대략적인 설계안을 공유할 예정이다. 송 위원장은 “4월말까지 큰 틀에서의 관리처분계획안을 마련해 반대자에 대한 설득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창신ㆍ숭인재정비촉진구역도 주민의 반대가 심한 곳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구 창신동과 숭인동 일대에 자리 잡은 창신ㆍ숭인뉴타운 구역은 동묘역과 창신역 주변에 낡은 단독주택들이 오밀조밀하게 자리잡고 있다. 이 지역은 다가구주택의 비율이 높아 임대 수익을 얻고 있는 집주인들의 반대가 심하다. 

특히 가장 반대가 심한 곳은 동묘역과 가까운 숭인1구역과 2구역으로 이 일대는 단층집이 드물고 2, 3층 이상의 다가구 주택이 대부분이다. 한 집당 많게는 7~8가구, 적게는 1~2가구를 세를 놓고 있다. 인근 K공인관계자는 “동대문 상권에 근접해 있는데다, 역세권이라  월세가 잘 나간다”며 “집주인들은 대부분 동대문에서 장사하시는 분들로, 이 일대에 대해 전문가 못지 않은 지식들이 있어 사업추진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숭인1,2구역에 비해 외지투자자들이 많은 창신9,10구역은 상대적으로 찬성 비율이 높은 편이지만, 속도가 지지부진한 것은 마찬가지다. 창신11구역을 제외하고는 아직 추진위원회 승인조차  난 곳이 없다. 뉴타운 지정 이전보다 1.5~2배 가까이 뛰었던 지분 가격은 수년째 제자리걸음이다. 지분 크기에 따라 3.3㎡ 당 1100만~1200만원, 1700만~1800만원 선이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일대 신길뉴타운에서는 신길13, 16재정비촉진구역의 뉴타운 해제 가능성이 높다. 5, 7, 8, 9, 10, 11등 다른 구역은 사업진행 속도가 빠른 편으로 5구역의 경우 이주가 90%이상 이뤄졌다.

현재 16구역은 추진위원회가 구성된 상황이고, 13구역은 추진위도 설립되지 않았다. 이들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건물 노후도가 심하지 않아 뉴타운에 대한 주민들의 호응이 떨어지는 편이다. 소방차 한대도 들어오기 힘들만큼 낙후된 건물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다른 구역과 비교해, 도로 및 기본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다. 신길동 인근 P공인관계자는 “16구역 쪽은 생활하기에 불편한게 없다”며 “원주민들이 뉴타운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지 못하고 있고, 그러다보니 동의율도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 헤럴드경제 2012년 02월 03일자 발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