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한남뉴타운 1구역만 빼고 가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02-07 조회수 1014



 "반대가 워낙 심해서 구역을 몇 개로 쪼개서라도 뉴타운 사업을 계속 진행해야 할 판입니다."

 지난 2일 기자가 찾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한남1재정비촉진구역. 이날 재건축조합설립추진위원회 사무실에는 5~6건의 조합설립 동의서가 접수됐다. 뉴타운 구역 지정이 해제될까봐 걱정하는 주민들이 서둘러 동의서를 제출한 것이다. 서울시가 연내 해제가 유력한 지역으로 한남1구역을 꼽으면서 이곳은 일대 혼란 상태다. 일대 중개업소에는 투자자와 주민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었다.

 H공인 관계자는 "서울시 뉴타운 정책 발표 이후로 우리 동네가 뉴타운에서 해제되는 거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며 "사업 반대 움직임도 더 거세져 이러다 정말 취소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뉴타운 출구전략이 발표되면서 서울 도심 한복판의 `노른자위` 한남뉴타운 1구역이 사업 취소 위기에 몰렸다. 현재 이 지역의 사업 진행 속도는 한남뉴타운 내 5개 구역 중 가장 더디다. 재개발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부터 다른 구역에 비해 1년 이상 늦은 지난해 8월에야 이뤄졌다. 조합 설립을 위해 전체 토지 등 소유자 75% 이상의 동의서를 확보해야 하지만 현재 주민 동의율은 51% 수준에 그친다.

 일단 추진위는 구성돼 소위 `30%룰`에는 해당 사항이 없지만 여전히 반대가 심하고 변수가 많아 조합 설립조차 불투명하다. `뉴타운 일몰제` 적용을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현재 이곳 주민들은 `동상사몽(同床四夢)`인 상태다. 구역 내에서도 지역에 따라 입장이 명확히 갈려 4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540여 명의 소유주가 몰린 이태원1동 일대 주민들은 사업 찬성 여론이 우세하다. 이곳은 한남1구역 중에서도 주택 노후화가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 애초 2001년 재개발을 추진할 당시에도 토지 등 소유자의 78%가 찬성했던 곳이다.

 이들은 반대파가 몰려 있는 이태원동 34~44 일대와 유엔사 용지 주변 지역을 제외하고서라도 재개발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뉴타운 사업이 추진되면서 갑자기 포함된 지역을 제외하고 애초 원안대로 이태원1동 일대만이라도 개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송덕화 한남1구역 주택재개발조합설립추진위원장은 "2003년부터 2009년 기본계획 발표 이전까지 6년간 한남뉴타운에 포함되지 않았던 유엔사 용지 주변 지역과 용산구청 주변 신축 빌라촌에서 반대 여론이 극심하다"면서 "이들 지역을 제외하는 정비구역지정계획 변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애초 재개발에는 찬성했지만 반대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은 지역 도 있다. 이태원대로 이면의 8m 소방도로에 인접한 상권 인근 건물주들이다.

 이태원 상권이 점차 확장하며 이들은 건물을 상가 임대용으로 리모델링하고 66㎡ 기준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200만~250만원을 받고 있다. 3층 건물 기준 평균 월수익 500만원을 얻고 있어 과거의 지지를 철회할 가능성이 높다.

 사업이 지지부진하면서 거래도 끊긴 지 오래다.

 윤택주 한국공인 대표는 "지분 가격이 2009년 대비 20% 이상 하락했는데도 사업이 지지부진해 거래가 거의 없다"고 전했다. 현재 이 지역의 지분 가격은 소형 빌라가 3.3㎡당 4000만~5000만원, 다가구ㆍ단독주택은 3.3㎡당 2000만원 선이다.

 한편 한남뉴타운 내 다른 구역들은 속도를 내고 있다. 한남2ㆍ3재정비촉진구역은 이미 조합설립 인가를 받기 위한 전체 토지 등 소유자 75% 이상의 동의서를 확보했다. 2구역은 지난달 동의율 75%를 돌파하고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조합설립 창립총회를 계획 중이다. 3구역 역시 3월 말이나 4월 초 조합 창립총회를 개최한다는 입장이다. 4ㆍ5구역의 동의율도 각각 70%, 73% 선으로 조합설립이 가시화하고 있다.

                -- 매일경제 2012년 02월 06일자 발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