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용산역세권개발, 8500억원 자금조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03-07 조회수 976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을 맡고 있는 용산역세권개발(주)이 85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을 발행한다. 국내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사업 중 사상 최대 규모로 사업에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용산역세권개발은 지난달 24일 85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인수를 국내외 금융사에게 제안한 결과 한국투자증권 등 18개사가 약 2조2000억원의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고 6일 밝혔다.

 금융사간 치열한 경쟁으로 용산역세권개발은 사상 최저금리인 3%대로 자금조달이 가능해졌다. 특히 영국계 은행인 스탠다스차타드은행(SCB)은 ABCP 1900억원을 모두 원화로 직접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SCB의 국내에서 첫 부동산 PF사업에 대한 투자다. 해외금융 기관들도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성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하는 것이라고 용산역세권개발은 설명했다.

 박해춘 용산역세권개발 회장은 “이번 자금조달은 지난해 사업정상화에 성공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에 대한 국내외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는 신호”라며 “앞으로도 계획에 따라 차질없이 사업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용산역세권개발은 이번 초저금리 자금조달 및 해외자금 유치에 힘입어 향후 해외 IR을 통한 시설선매각과 투자유치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 아시아경제 2012년 03월 06일자 발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