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stomer > News
제목 상류층 주거생활의 중심 ‘한남더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5-25 조회수 500

상류층 주거생활의 중심 ‘한남더힐’

[한국경제TV 김원기 기자]


전 세계적으로 고가아파트의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 영국의 부동산 컨설팅업체가 최근 발간한 ‘2017 부자 보고서(The Wealth Report)’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고가아파트의 가격은 지난해 27.4% 상승했다. 베이징, 광저우 내 고가아파트도 26.8%, 26.6%나 올랐다. 우리나라도 서울시가 고가아파트의 가격이 16.61%나 뛰어 4번째로 상승폭이 큰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일반적으로 높은 집값과 연상되는 이미지는 하늘을 찌를 듯이 높은 초고층 주상복합이다. 하지만 실제 중국 베이징의 대표적인 고가주택은 타운하우스 ‘풀리 마운틴’이며 홍콩의 경우에도 홍콩 타이핑산에 위치하는 최고 12층 높이의 ‘트웰브 픽스(Twelve Peaks)’다 트웰브 픽스 단독건물 12채로 구성되며 정원과 수영장이 각각 마련돼 있다. 이 중 ‘하우스 넘버 원’은 분양가가 8억 1911만 홍콩달러(약 1088억원)로 아시아에서 가장 비싼 주택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우리나라도 역시 마찬가지다. 현재 국내 최고가 공동주택은 흔히들 떠올리는 잠실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레지던스’나 성수동 ‘갤러리아포레’와 같은 초고층 주상복합이 아닌,지상 3~12층 규모로 지어진 용산구 한남동의 ‘한남더힐’이다.

지난해 12월 ‘한남더힐’ 전용면적 244㎡는 82억 원에 거래돼 대한민국 최고가 아파트 자리를 꿰찼다. 게다가 지난해 30억원 이상 초고가 주택 거래량의 절반 이상이 ‘한남더힐’이였다.

이 같은 인기는 쾌적하고 고즈넉한 주거문화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것과 연관성이 높다. 2000년 초만 하더라도 초고층 주상복합이 하늘에 가까운 높이와 원스톱 라이프를 내세우며 재력의 크기를 가늠하는 기준이 됐다.

하지만 초고층 주상복합의 인기 이내 하락했다. ‘갇힌 공간’ 때문이다. 전용률이 낮아 다소 답답하고 삭막한 느낌을 주고 초고층에 창문이 좁아 통풍과 환기문제 뿐 아니라 화재 발생 시 위험성이 커진다는 문제점이 드러났다. 더욱이 아파트 값이 오르는 주 요인은 땅 값의 상승인데, 초고층 주상복합 아파트의 경우 땅 지분이 매우 적기 때문에 가격상승여력이 낮다는 점이 지적됐다. 대지지분이 크면 이후 재건축 등의 사업성이 크다는 것은 보편적인 상식이다. 한남더힐의 대지지분은 주택 크기의 90% 선인데 다른 초고층 아파트의 대지지분은 10~20%에 불과하다.

또한, 언덕을 따라 12층짜리 건물부터 3층짜리 건물 32개 동이 전체 단지를 이루고 있어 흡사 단독주택 단지를 연상시킨다. 부지면적은 13만㎡에 달하지만 용적률은 120%로 낮아 서울 도심에서는 보기 드물게 단지 내 조경면적이 36%에 이른다. 이는 좁은 대지면적에 높게 올라가는 초고층 주상복합과 가장 차별화 되는 점이다. 실제 도곡동 ‘타월팰리스 1~3차’의 용적률은 800~900%대 롯데 ‘시그니엘 레지던스’는 540%대에 이른다.

보안도 최고수준이다. 내부에는 검은색 정장을 입은 경비용역 직원들이 단지 곳곳에 배치돼 있으며, CCTV 역시 거미줄처럼 단지 내부를 비추고 있다.

동별로 주차장이 따로 조성된 것은 물론, 예술조형물을 활용한 테마공원 역시 30개의 동마다 따로 조성돼 있다. 세계적인 조각가 베르나르 브네의 조각품, 린 채드윅, 쿠사마 야요이를 비롯해 국내외 현대 작가의 작품 30여점이 단지 곳곳에 설치돼 있다. 모두 입주민 공동 소유다.

여기에 경사지에 건축해 단지별로 고저가 다르지만 남산 줄기인 매봉산공원이 이어지는 산책로는 물론 한강조망이 가능한 곳도 있다. 건물은 최고급 대리석으로 건립됐으며 단지 내 수영장·휘트니스센터·골프연습장·사우나 시설 등 입주민만을 위한 편의시설이 따로 갖춰져 있다.

여기에 한남동 재개발 호재도 더해지며 미래가치를 높이고 있다. 한남더힐 맞은편외인아파트 부지에 최대 340가구 규모의 고급주택가가 들어설 예정이며 서울 한강변 대표 재개발 지역으로 꼽히는 한남뉴타운도 있다. 최근 이들 지역 개발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지난 5일 한남동 땅값이 3.3㎡당 1억 원을 돌파하는 등 이 일대의 미래가치를 다시금 실감케 하고 있다.

한편, 한남더힐은 2009년 임대 아파트로 공급했으나 2016년부터 분양전환이 가능해졌다. 현재 임대계약이 끝난 후 분양 전환(소유권 이전)되지 않은 아파트를 분양 중이다.

분양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단독주택 형태의 고가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으며 한남더힐은 서울 중심부에 위치한 입지와 풍부한 녹지의 단지 내 조경, 최고 수준의 보안시설 등으로 많은 정계인사들과 기업인들이 찾고 있다”며 “현재 분양 중인 아파트 관람은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원기기자 kaki1736@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